c_list : null c_check : false c_check : false click_count : 252

분류별 공약

분류별 공약

keyboard_arrow_right

동네 생활문화 환경 조성 및 생활문화 동아리 활성화

세부 공약 : 동네 생활문화 환경 조성 및 생활문화 동아리 활성화

  • 댓글 0   조회수 252

→ 공약 진행 단계

done진행중

  • 평가안됨
  • 지체
  • 진행중
  • 변경
  • 완료

→ [분류5] - 하위 세부 약속

1.유흥공간 활용 다양한 생활문화 공간 조성 (작은 미술관, 작은 영화관, 마을극장 등)

2.실버극장 확충, 어르신 문화프로그램 확대

3.생활문화 동아리에 대한 연습 발표공간과 예술강사 지원

→ 문재인미터 평가 ::: 평가 일시 : 2019-05-08 08:20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면서 발표된 100대 국정과제 중 67번 과제는 “지역과 일상에서 문화를 누리는 생활문화 시대” 였다. 생활문화 정책 추진을 통해 국민 기본권으로서의 문화적 권리를 확보하고 지역 간 문화격차를 해소하며 문화유산을 보존하고 활용을 강화하겠다는 목표를 보면서 말 그대로 “기본권으로서의 생활문화”가 정착되면 좋겠다는 기대를 한 것도 사실이다. 생활문화에 대한 정부의 태도를 보여준다고 할 수도 있는 ‘생활문화진흥원’이 갑자기 (비록 그 과정이 매끄럽지는 않았으나) ‘지역문화진흥원’으로 이름을 바꾸었을 때도, 국정과제에서 발표된 대로 지역문화로서의 생활문화, 곧 일상에서 현실화되는 생활문화 구현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의지로 해석하고자 했다.

그러나 2018년 8월 발표된 ‘10대 지역밀착형 생활 SOC 투자확대’ 방안에 따르면 생활문화와 직접적으로 연계되는 정책은 기존의 생활문화센터를 두 배 정도로 확대하겠다는 것 외에 생활문화에 대한 더 깊이 있는 고민은 보이지 않았다. 또한 최근 발표된 <새예술정책 (2018_2022)>에서도 생활문화 관련, 생활문화센터와 예술동아리 교육 지원에 대한 언급만 볼 수 있다. 곧 생활문화 지원을 동아리 활동 지원으로만 보는 시각에는 큰 변화가 없는 듯이 보이는 것이다.

 

생활문화가 실제로 일상에 뿌리박기 위해 필요한 가장 중요한 요소는 생활문화의 가치와 역할을 제대로 이해하고 시민들이 생활문화를 마음껏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해주는 매개인력의 양성이라고 본다. 현재 지역문화진흥원에서 진행하고 있는 “생활문화코디네이터” 제도나 서울문화재단의 “생활문화매개자 (FA: Facilitating Artist)”가 그 사례가 될 터인 바, 좋은 취지에도 불구하고 이런 제도들이 갖게 되는 한계는 이 매개인력에 대한 지원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매개인력에 대한 보다 정교한 교육틀, 이들이 장기적으로 전망을 가지고 일할 수 있는 로드맵이 있다면 이들이 생활문화 생태계의 물꼬를 트는 중요한 열쇠가 될 수 있다고 보는 바, 그간 여러 차례 다양한 방식으로 매개인력 양성의 불요불급함에 대해 역설을 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매개인력에 대한 투자는 약해 보인다.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에서 진행되고 있는 ‘예술동아리 교육지원사업’, 곧 생활문화 동아리에 대한 예술강사 지원 사업도 예술강사의 매개성 교육을 고려하지 않은 상태로 시작되어 난항을 겪은 바 있다.

생활문화는 결코 동아리 활동에 국한되지 않는다. 시민의 삶이 뿌리박고 있는 일상과 결합되어 마을만들기와 같은, 주민으로서의 자치성을 높이는 활동의 일환이 되고, 이른바 ‘전문예술’과의 자연스러운 연계 속에 예술생태계 자체의 순환이 원활한 구조로 바꾸는 것이 생활문화 정책의 최종 목표가 되어야 한다. 향후 문재인 정부의 문화정책 속에 이러한 생활문화 정책의 방향성이 녹아들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래본다.

 


평가: 문화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