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_list : null c_check : false c_check : false click_count : 632

분류별 공약

분류별 공약

keyboard_arrow_right

독립적인 부패방지기구인 '국가청렴위원회'(가칭) 설립을 추진하고,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반부패정책을 마련하여 "투명한 사회, 청렴한 국가"를 구축

세부 공약 : 독립적인 부패방지기구인 '국가청렴위원회'(가칭) 설립을 추진하고,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반부패정책을 마련하여 "투명한 사회, 청렴한 국가"를 구축

  • 댓글 0   조회수 632

→ 공약 진행 단계

done진행중

  • 평가안됨
  • 지체
  • 진행중
  • 변경
  • 완료

→ 문재인미터 평가 ::: 평가 일시 : 2019-05-02 03:18

국민권익위원회를 반부패 총괄 기구인 ‘국가청렴위원회’로 변경하려는 정부의 노력은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문재인 정부는 2017년 7월 발표한 `국정운영 5개년 계획 및 100대 국정과제`에서 국민권익위원회에서 반부패 기능과 조직을 분리해 ‘국가청렴위원회’를 신설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를 위해 2018년 1월 국민권익위원회 명칭을 국가청렴위원회로 변경하고, 행정심판위원회를 분리하는 것을 골자로 한 <부패방지법>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그러나 2018년에는 법안 처리나 충분한 논의가 이뤄지지 않아 정부가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보기 어렵다. 개정안은 2019년 5월 현재까지 소관 상임위에 계류 중이다.

현재 권익위는 부패·공익신고 접수·처리 기관이나 독자적 조사권이 없다. 이로 인해 사건 이첩 과정에서 신고자 신분 노출, 사실 확인 미흡 등의 문제가 발생했다. 독자적 조사권을 부여 해야 한다는 지적에 따라 정부는 2018년 9월 피신고자의 진술 청취, 피신고자에게 의견/자료제출 요구권 등을 보완한 <부패방지법> 개정안을 제출했다. 그러나 이를 알리고 입장을 명확히 표명하는 등 적극적인 입법 노력을 하지 않고 있다.


평가: 참여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