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_list : null c_check : false c_check : false click_count : 1356

분류별 공약

분류별 공약

keyboard_arrow_right

해양 지진, 쓰나미 등 대형 해양 재난 대응 체계 강화를 위해 빅데이터에 기반한 해양 예측 및 자동 경보 시스템 구축 추진

세부 공약 : 해양 지진, 쓰나미 등 대형 해양 재난 대응 체계 강화를 위해 빅데이터에 기반한 해양 예측 및 자동 경보 시스템 구축 추진

  • 댓글 0   조회수 1356

→ 공약 진행 단계

done완료

  • 평가안됨
  • 지체
  • 진행중
  • 완료

→ 문재인미터 평가 ::: 평가 일시 : 2022-03-29 17:36

2022년 3월 29일

해양수산부는 해양 개발·이용 계획을 사전에 과학적으로 진단하고, 기후변화로 인한 연안재해 피해를 예측해 대응할 수 있도록 바다를 가상의 실험실로 구축하는 '해양공간 디지털트윈 적용 및 활용 기술개발' 사업을 2022년부터 5년간 381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추진한다.

핵심 과제에는 9 스마트 해양환경 대응체계 구축. 1 미리 예측하는 해양재난·재해 2 연안·항만 환경 상시 감시체계 구축.
                  11 해양수산 데이터 기반 행정 구현. 1 해양수산 빅데이터 생태계 구축. 2 데이터 기반 행정 활성화 지원과 같은 내용이 포함된다.


최종평가 : 완료


2021년 4월 30일 업데이트 변동 없음


2020년 5월 7일 업데이트

빅 데이터에 기반한 해양 변동 예측 기술 개발 사업(1643억 원)은 경제성 평가에서 낙제점을 받거나 사업 계획의 전반적인 부실함을 지적받으며 예비 타당성 조사에서 탈락했다.  


2005년 동해안에 쓰나미 예방 경보시스템이 설치됐다. 문재인 정부에서 쓰나미 관련 시스템 구축은 2018년 5월 현재 확인되지 않았다.

빅데이터에 기반한 해양변동 예측기술개발사업 추진을 위해 2019년 상반기 예비타당성조사를 진행 중이다. 연안이상 현상의 발생원인 규명 및 대응체계 구축에 R&D 예산 15억원이 지원된다. 

2019년 해양수산부 업무계획에 연안 이상현상 모니터링이 포함됐다. 해수부는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사고 예방 시스템도 올해 가시화할 것이라고 밝혔다.